콘텐츠바로가기

북한 평창 응원단 229명 오늘 남한 온다

입력 2018-02-07 07:08:05 | 수정 2018-02-07 07:0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를 응원할 북한 응원단 229명이 7일 남한에 온다.

응원단 229명 외에 북한 민족올림픽위원회 관계자 4명, 태권도시범단 26명, 기자단 21명 등 총 규모는 280명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경의선 육로로 경기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한다.

응원단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북측 선수들의 경기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뿐 아니라 남측 선수들의 일부 경기에서도 응원전을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태권도시범단은 남측 태권도시범단과 함께 4차례 공연한다. 이들의 방남은 지난달 17일 남북고위급회담에 따른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이다.

이들은 입경 수속을 마치면 버스를 타고 곧장 강원도의 숙소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NOC 관계자들은 평창 홀리데이인 호텔,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인제 스피디움에서 묵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