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광안대교·자갈치 시장까지…'블랙 팬서' 부산 액션신 화제

입력 2018-02-07 09:40:18 | 수정 2018-02-07 09:4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2018년 마블의 첫 야심작 '블랙 팬서'에서 부산을 배경으로 펼친 액션신이 화제다.

영화 '블랙 팬서'가 부산 로케이션과 정교하게 부산을 재현한 세트 등으로 다시 한번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극 초반과 중반 하이라이트를 장식하는 액션 신의 배경으로 부산이 전격 등장, 현지 로케이션을 통해 생생하게 포착된 아름다운 야경과 부산 도심 한복판과 광안대교를 가로지르는 격렬한 카 체이싱 액션은 물론 미국 애틀란타에 정교하게 건조된 대규모 세트로 벌써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

'블랙 팬서'의 부산 로케이션 촬영은 2017년 3월과 4월에 걸쳐 약 15일간 진행됐으며, 당시 촬영 현장을 목격한 사람들의 SNS 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뜨거운 관심을 증명한 바 있다.

부산 로케이션이 결정되기 전,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촬영이 가능한 전세계의 도시들 중에서 첨단 기술과 미래적인 도시 이미지를 가진 장소가 어디일까 오랫동안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깊은 논의 끝에 선정된 곳이 바로 대한민국의 대표 도시 부산. 부산은 수도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도시이자 가장 큰 무역항구도시로서 ‘아시아의 칸영화제’라고 불리는 부산국제영화제가 매년 개최되는 영화의 도시로 유명했기에 영화 전체의 테마와 중반 액션 하이라이트가 펼쳐질 도시로 더할 나위 없이 적합한 곳으로 선정됐다.

'블랙 팬서' 제작팀은 부산의 매력을 영화 속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광안리 해변, 광안대교, 마린시티, 자갈치시장, 사직동 일대 등 부산시의 주요 랜드마크에서 15일에 걸쳐 대대적인 촬영을 진행했다.

국내 관할 부서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속에 촬영 작업은 원활하게 진행된 로케이션 촬영분은 마블 스튜디오 특수효과 팀의 기술력을 더해 완벽한 액션 씬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월드 프리미어에서는 부산 도심을 가로지르는 카 체이싱 액션 장면에는 모두가 높은 평가를 아끼지 않았다.

또한 영화가 공개되자 부산 로케이션 액션 장면에 더해 미국 애틀란타에도 부산의 모습을 고스란히 재현한 세트가 대규모로 제작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또 다른 화제를 낳고 있다.

라이언 쿠글러 감독의 지휘 아래, 영화의 시발점이 되는 지하 카지노 액션 장면이 세트 촬영을 통해 재현됐다. 부산 자갈치시장의 친근한 풍경 아래 숨겨진 호화스런 카지노가 모습을 드러내는 장면은 '블랙 팬서'의 놓칠 수 없는 명장면.

자갈치시장 세트는 '블랙 팬서'의 프로덕션 디자이너 한나 비츨러가 가장 아끼는 세트 중의 하나로, 시장 길목과 카지노로 진입하는 공간에는 서로 다른 조명, 소음과 질감의 변화를 주어 두 공간의 대비를 극대화했다.

이처럼 대대적인 부산 로케이션과 고도의 액션 스턴트, 해외 세트까지 동원해서 '블랙 팬서'의 시그니처 액션 씬으로 평가될 장면을 완성한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부산은 에너지가 넘치는 곳이고, 아름다운 해안을 배경으로 현대적인 건축물과 전통적인 건물이 멋진 조화를 이루는 곳이다. 부산에서의 촬영을 통해 액션 장면이 더욱 활기를 띨 수 있었다. 부산은 '블랙 팬서' 속 촬영지로 완벽하다”고 극찬했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2018년 마블의 첫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4일 국내 개봉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