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휘성 "작사·작곡만 300개 육박"…저작권료 수입 TOP 10?

입력 2018-02-07 14:24:01 | 수정 2018-02-07 14:27: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신이 내린 소울 보이스의 소유자, 가수 휘성이 SBS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최근 녹화장에 나타난 휘성은 체중을 13kg 감량했다는 깜짝 소식을 전했다. 그는 철저한 자기관리로 가수로서의 진면목을 어김없이 보여줬다.

어느덧 데뷔 17년차가 된 가수 휘성은 대표곡 '안 되나요', 'With Me', '가슴 시린 이야기' 등 셀 수 없이 많다. 그러나 모두가 인정하는 그에게도 어려운 시절이 있었다.

휘성은 선천적으로 숨쉬기 힘들 만큼 비염이 심했을 뿐 아니라, 지금의 감미로운 목소리는 타고난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하루에 열 시간이 넘는 연습과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지금의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이날 휘성은 지독한 연습 덕에 생긴 황당한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그는 "가수가 되기 전 평소 밤 12시가 넘어서까지 집 근처 야산에서 노래 연습에 매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흘째 되던 날 난데없이 나타난 경찰에게 붙잡혔다"면서 "경찰은 술에 취한 사람이 산에서 밤마다 노래를 부른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야산에 잠복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휘성은 다음날부터 집 근처 빗물 펌프장으로 출근했고, 떨어지는 빗물을 뚫고 노래 연습을 해 득음을 하게 됐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휘성의 음악에 대한 열정은 단순히 노래를 하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그는 가요계에서 이미 실력 있는 작사·작곡가로 유명하다. 본인의 곡 '결혼까지 생각했어', '사랑은 맛있다' 뿐만 아니라 윤하 '비밀번호 486', 에일리 'Heaven', 오렌지캬라멜 '마법소녀' 등 직접 참여한 곡만 해도 무려 300곡에 육박한다.

그는 '영재발굴단' MC들의 집요한 질문에 끝내 이기지 못하고 방송에서 본인의 저작권료 수입을 밝힐 예정이다.

끝없는 노력으로 정상급 스타가 된 휘성의 음악 이야기는 오늘(7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만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