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든슬럼버' 강동원 "많은 인파 속 혼자 연기, 민망하고 창피했다"

입력 2018-02-07 16:27:39 | 수정 2018-02-07 16:27: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골든슬럼버' 강동원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골든슬럼버' 강동원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강동원이 많은 인파 속에서 연기를 해야하는 점이 힘들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노동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이 참석했다.

이날 강동원은 "지금까지 액션 영화를 많이 찍었는데 다른 영화에 비해 액션 자체가 고난이도는 아니었다"고 액션신 촬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많이 뛰어다니느라 고생했지만 뛰는 것보다는 많은 인파에 묻혀있을 때 가장 힘들었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 촬영하는데 다 막아놓고 찍을 수가 없어서 행인도 많이 다녔다"며 "그 사이에서 내가 혼자 연기를 하면 사람들이 어이없어하고 나도 눈이 마주치면 민망하고 창피하더라. 그 점이 촬영하면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을 중심으로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윤계상, 유재명 등 충무로 대표 실력파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골든슬럼버'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