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이나 "홍진영 '잘가라'로 트로트 진입…의미 남달라"

입력 2018-02-07 16:57:21 | 수정 2018-02-07 16:57: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작사가 김이나가 트로트에 입문한 소감을 밝혔다.

가수 홍진영은 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신곡 '잘가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잘가라'는 레트로 장르로 회상, 회고, 추억이라는 복고주의를 지향하고 그동안 홍진영의 앨범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느낌의 곡이다. 현대 문명에서 느껴지는 속도감의 불안 대신 친숙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신나는 멜로디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노래다.

특히 가요계 대표 히트곡 제조기 조영수 작곡가와 김이나 작사가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이다. 김이나 작사가의 첫 트로트 도전이기도 하다.

이날 쇼케이스 진행을 맡은 김이나는 "나에게도 의미가 남다른 날"이라며 "트로트가 작사가들 사이에서는 진입 장벽이 어렵다. 트로트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장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홍진영은 "많은 분들이 트로트를 하고 싶어하더라. 연금 얘기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진영의 '잘가라'는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오늘의 이슈를 전합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