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턴' 윤종훈 "염미정 살해범, 나도 궁금해"

입력 2018-02-07 17:06:50 | 수정 2018-02-07 17:0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턴' 윤종훈기사 이미지 보기

'리턴' 윤종훈


SBS 수목극 ‘리턴’(최경미 극본, 주동민 연출, 스토리웍스 제작)의 윤종훈이 “염미정(한은정)을 살해한 진범이 누군지 우리도 궁금하다”라고 털어놨다.

수목드라마스페셜 ‘리턴(return)’에서 윤종훈은 악행을 저지르는 상류층 4인방중 한 명으로 대명병원장의 아들이자 의사 서준희역을 맡았다. 그는 준희가 마약중독자라는 설정에 따라 떨리는 눈빛에다 불안한 표정하나까지도 심혈을 기울이며 열연해왔다.

지난 1월 24일 방송분에서 극중 학범(봉태규 분)이 내리친 벽돌에 맞아 혼수상태가 된 걸로 설정된 그는 이후부터는 침대 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러기를 2주, 윤종훈은 “이렇게 오랫동안 아무것도 않고 누워만 있는 게 처음인데, 말도 하고 활동하면서 연기하는 게 얼마나 행복한 건지 몸소 실감하고 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윤종훈은 2018년 문제작 ‘리턴’의 인기도 실제로 실감하고 있음을 털어놨다. “이번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같이 작품했던 연기자분들과 친한 감독님을 포함해 지인들로부터 가장 많은 연락을 받고 있다”라며 “모두들 염미정(한은정 분)을 살해한 진범이 누군지, 그리고 누워있는 준희가 과연 일어나게 될지 아니면 계속 누워있을지 물어보신다. 사실 나 뿐만 아니라 모든 분들도 이 부분을 궁금해 한다”라고 말을 이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더해가고 있는 드라마의 인기비결은 무엇일까? 윤종훈은 주저없이 제작진과 연기자들 간의 찰떡 호흡을 손꼽았다. “배우들과 첫인사, 이후 촬영을 경험하면서 ‘과연 앞으로도 이런 배우들과 제작진을 또 만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라며 “카메라앞에서 대사에 따른 기술적인 연기를 펼치는 게 아니라 감독님, 연기분들과 서로 의견을 나누면서 촬영하니까 분위기가 좋을 수 밖에 없다”라고 솔직하게 들려준 것이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제 ‘리턴’이 전체스토리중 반 정도를 소화했는데, 앞으로도 깜짝 놀랄만한 반전과 흐름이 펼쳐지면서 더욱 쫀득쫀득해지니 긴장늦추지 마시고 시청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드라마 홍보멘트도 잊지 않았다.

한 관계자는 “극중 악벤저스중 한명인 준희가 현재는 사고를 당해 누워있지만, 혹시라도 만에 하나 준희가 깨어난다면 극에 새로운 변수가 생기면서 더욱 활력을 주게 될 것 같다”라며 “그럴 경우 이제와는 사뭇 다른 윤종훈씨의 활약도 기대할 수 있을 테니 계속 기대해달라”라고 소개했다.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리턴’은 도로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스릴러드라마이다. 최경미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한드라마의 13~16회분은 2월 7일과 8일에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