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컬링, 핀란드 9-4 제압…평창올림픽 첫 승전보

입력 2018-02-08 11:20:07 | 수정 2018-02-08 11:2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한국 컬링이 2018평창동계올림픽서 첫 승전보를 전했다.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 장혜지(21)-이기정(23) 조가 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예선 1차전에서 첫 승을 거뒀다. 핀란드의 오오나 카우스테(30)-토미 란타마키(50) 조를 9-4로 제압했다.

선공 빨간색 스톤을 잡은 장혜지-이기정 조는 1엔드에서 3점을 선취해 기선을 제압했다.

2엔드와 3엔드에서도 1점씩 추가했다. 특히 3엔드가 이날 승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장혜지-이기정 조의 빨간 스톤과 핀란드의 노란 스톤이 육안으로 비슷한 거리에 있어 심판이 계측에 나섰고, 그 결과 빨간 스톤이 더 표적(하우스) 중앙(버튼)에 가까운 것으로 확인됐다.

4엔드에서 핀란드가 1점을 내준 한국은 5엔드와 6엔드에 각각 2점과 1점을 내줘 5-4로 쫓기며 최대 위기를 맞이했다.

하지만 7엔드에서 4점을 가져오며 결국 핀란드의 기권을 받아냈다.

장-이 조는 이날 오후 8시 5분에 중국의 왕루이(23)-바더신(28)과 예선 2차전을 펼친다.

컬링 믹스더블은 이번 대회에 신설된 종목으로 남녀 선수가 각 한 명씩 짝을 이뤄 펼치는 경기다.

지난해 세계믹스더블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은 6위를 기록하며 7위를 기록한 핀란드를 상대로 첫 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