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현주, 젤리피쉬와 재계약…끈끈한 '의리' 이어간다

입력 2018-02-08 11:33:43 | 수정 2018-02-08 11:33: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공현주가 현 소속사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8일 젤리피쉬 관계자는 "공현주와의 두터워진 신뢰를 바탕으로 최근 재계약을 체결해 소중한 인연을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공현주는 지난 2016년 전속 계약에 이은 두 번째 계약 체결로 젤리피쉬와 다방면에서 빛나는 파트너십을 주고 받으며 향후 행보를 함께하게 됐다.

이어 소속사 측은 "드라마 뿐만 아니라 방송 예능 및 MC 진행, 연극과 영화까지 다방면에 재능과 실력을 가진 공현주와 다시 한 번 동행할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라며 "향후에도 지금처럼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며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젤리피쉬와 첫 전속 계약을 체결한 공현주는 드라마 '올인'으로 연기 데뷔해 다양한 장르와 작품에서 캐릭터를 불문하고 맹활약 해왔다. 젤리피쉬와 계약을 체결한 이후에는 S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2016-2017)에 120회를 통해 선 굵은 활약을 보여줬으며, 지난달 17일 아시아 전역에서 동시 개봉한 국내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에 특별 출연하며 안방에서 극장으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최근에는 명품 추리 사극 '여도'를 통해 내공 깊은 연기와 단아한 매력으로 관객들로부터 눈도장을 받으며 성공적인 연극 무대 데뷔식을 치렀으며, MBN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현실남녀'를 통해 시청자에게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고 있다. 평소 봉사 활동으로 선행에 힘쓰며 세련된 외모에 깨끗한 이미지로 소비자에게 신뢰감을 줘 광고계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한편, 공현주는 오는 25일까지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연극 '여도'에 혜빈정씨 역으로 출연 중이며,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 중인 MBN 예능 '현실남녀'를 통해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젤리피쉬와의 재계약 체결을 통해 향후에도 드라마부터 연극, 영화, 예능 등 다방면에서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