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현정 '리턴' 하차 진짜 원인은? "주동민 PD 폭행 사실무근"

입력 2018-02-08 13:28:08 | 수정 2018-02-08 13:29: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턴' 고현정 작품 방향성 달라지자 의견 충돌, 결국 하차
"PD 폭행설은 사실 무근"
'리턴' 고현정 주동민 PD와 갈등으로 하차기사 이미지 보기

'리턴' 고현정 주동민 PD와 갈등으로 하차


배우 고현정 측이 SBS '리턴' PD 폭행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고현정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관계자는 8일 PD 폭행설에 대해 "조용히 정리를 원했으나 이런 상황이 나오고 있다"며 "폭행은 아니다"라고 스타투데이에 말했다.

고현정이 '리턴' 작품 내 분량 문제로 연출을 맡은 주동민 PD와 갈등을 빚다 결국 PD를 폭행했다는 이야기를 해명한 것.

소속사 측은 "(작품) 방향이 달라진 것은 맞다"며 "제작진과 조율을 하려다가 SBS 쪽에서 하차를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SBS 측은 이날 "고현정과 제작진간의 갈등이 커서 더 이상 촬영을 진행할 수 없다"며 "주연배우 교체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정된 연기력으로 전개를 끌고가던 주연 배우의 하차 소식에 '리턴' 시청자들이 반기를 들고 나섰다.

네티즌들은 "고현정 나와서 보는 것", "고현정 대신 섭외할 여배우가 있나?", "방송사 측의 마녀사냥이다", "고현정 하차하면 안볼거임" 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