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보건설, 올해 수주 1조2000억원·매출 8100억원 목표

입력 2018-02-08 15:34:51 | 수정 2018-02-08 15:3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지난해 수주 1조 원을 넘어선 대보건설이 올해 수주 1조 2000억 원, 매출 8100억 원의 경영목표를 수립했다.

2018년 경영 슬로건은 ‘성장기조 유지와 내실강화 경영’으로 정했으며, △ 민간개발사업 조직 강화 및 사업다각화 △ 민자사업 및 기술형입찰 선별 참여 강화 △ 노후 환경인프라시설 개량사업 시장 진입 △ 공공부문 수주 역량 강화를 세부 전략으로 추진한다.

특히 공공 및 민간부문 외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환경사업에서 찾는다는 방침이다. 이미 한국환경공단이 기술형입찰 방식으로 발주한 창녕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공사를 2018년 마수걸이로 수주했다.

민간개발 부문에서는 목표의 30%인 3700억 원을 수주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브랜드 하우스디(hausD)의 설계 및 상품 차별화를 통해 서울, 수도권, 지방에서 오피스텔, 지식산업센터 등을 수주한 실적을 토대로 호텔, 오피스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공공부문에서는 8300억 원의 수주 목표를 세우고 공공 아파트 외에 고속도로, 철도, 항만, 복선전철, GTX, 트램(tram) 등으로 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정훈 대보건설 영업총괄본부장은 “강점을 가진 공공부문에 이어 민간부문도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만큼 추가적으로 환경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라며 “환경오염 해결과 규제 확대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향후 상하수 시설 등 노후한 환경 인프라를 대상으로 한 공공사업과 함께 재활용/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연구 개발을 통해 사업 다각화를 꾀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