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10일 김영남·김여정 등 北 고위대표단과 오찬

입력 2018-02-08 16:53:22 | 수정 2018-02-08 16:53: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포함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북한 대표단은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다"며 이 같은 내용의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일정을 공개했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사흘 일정으로 오는 9일 전용기를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방남한다.

이날 오찬 회동에서 김여정은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