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효상 의원 "MBN이 자유한국당 출입금지 당한 이유는…"

입력 2018-02-08 17:55:12 | 수정 2018-02-08 17:5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MBN은 출입금지를 당한 이유를 스스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7일 MBN은 같은 날 국회 과방위에서 열린 방통위 업무보고 관련 보도를 하며 여당 측 과방 위원들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편집해 방영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MBN의 취재거부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을 비판하기 위해 저녁 메인뉴스인 ‘MBN 뉴스 8’까지 동원해 사실을 왜곡했다"면서 "내가 '취재거부는 힘없는 야당 대표를 하이에나처럼 물어 뜯는 언론에 대한 최소한의 자구책이자 방어책'이라고 한 발언은 무시당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취재의 자유가 있듯이 언론의 인격말살적 공격에 맞선 취재거부의 자유도 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정권 초에는 정권에 아부하고 힘없는 야당을 물어뜯다가 정권 말기에 다시 힘 있는 자의 편으로 갈아타 정권을 비판하는 언론의 하이에나적인 속성에 용기있게 경종을 울린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MBN의 <류여해, 홍준표에게 수년간 성희롱 당해왔다> 보도와 관련해 당 출입기자 권한 박탈과 취재 거부를 선언한 바 있다. 한국당은 이어 7일 MBN 출입금지 조치 계기가 된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보도국장을 상대로 5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