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치미' 최홍림 "의절했던 친형, 신장 이식해준다더니…" 솔직 고백

입력 2018-02-09 15:09:55 | 수정 2018-02-09 15:0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맨 최홍림이 신장이식 수술 '풀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가족 없이 혼자 살고 싶다'라는 주제로 배우 김용림, 임예진, 김성환, 변호사 양소영, 개그맨 최홍림 등이 출연해 가족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전해본다.

이날 수술 전 마지막으로 녹화에 나선 최홍림은 신장이식 수술을 받을 수 있었던 과정 전부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의절했던 형이 나의 신장 상태를 알고 선뜻 손을 내밀었다. 그런데 수술 날짜가 다가오자 신장을 못 주겠다며 돌연 연락을 끊었다. 미국에서 귀국한 큰누나도 검사 후 힘들다는 이유로 수술을 포기했다"라고 형에 이어 큰누나까지 신장이식을 거부했던 안타까운 상황을 밝혔다.

최홍림은 "이 소식을 들은 둘째 누나가 결국 신장을 주겠다고 나섰다. 오랜 기간 시어머니와 치매 걸린 어머니를 모시며 힘들게 살았던 둘째 누나에게 또 이런 신세를 지게 되어 너무 고맙고 미안하다.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려준 매형과 조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6년째 '동치미' 고정 패널로 활약해온 최홍림은 "내 자리에 웃기는 개그맨은 섭외하지 말아 달라. 말 잘 안 하는 사람을 섭외해 달라"라고 제작진에게 당부하며 끝까지 웃음을 안겼다.

지난 5일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최홍림의 수술 후 모습은 1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