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다시 웃은 안철수·유승민 … 청록색 바른미래당 로고에 담긴 뜻?

입력 2018-02-09 18:00:42 | 수정 2018-02-09 18:0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유승민, 민트색 바른미래당 로고 공개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당 공식 PI(party identity·정당 이미지)를 공개했다.

통합추진위원회는 9일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제5차 전체회의를 열고 바른미래당 PI와 색을 공개했다.

청록색(민트색)은 국민의당(녹색)과 바른정당(하늘색)의 색이 섞였음을 의미한다.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박인춘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은 "바른미래당 아래 긴 선은 뻗어나가는 미래래를 상징한다. 또 당의 글자 아래 두어 국민의 아래에서 국민을 섬기는 정당으로 거듭난다는 의미다"고 설명했다.

글자 '당' 아래 동그라미는 마침표의 상징한다. 박 위원장은 "통합을 마쳤다는 의미와 바른미래당은 약속에의 마침표를 찍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당의 공식 색깔을 민트로 정한 것고 과 관련해 박 위원장은 "청색과 녹색을 융합한 민트 계열이다"며 "젊고 신선한 색이고 (바른미래당이) 지향하는 바가 민트처럼 신선하고 젊은 정당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PI를 처음 보고 다른 의견을 말씀 주신 분들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합의를 거쳐 결정했다"며 "바른미래당의 PI가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바른정당의) 지지자분들이 스카이블루 색에 대한 애착이 강한데 지금 바른미래당 색에 일부 녹아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 대표는 "협치 리더십도, 진정성도 없는 여당과 기본적 역할도 방기하고 정쟁만 일삼는 제1야당으로 인해 대안 야당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지난 2일 통합당의 이름을 '미래당'으로 결정해 발표했지만 원외 정당인 '우리미래'에서 같은 '미래당'이라는 이름을 약칭으로 쓰겠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청하면서 무산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