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신 "역사적 악수"…文대통령·김여정 만남에 주목

입력 2018-02-10 09:57:14 | 수정 2018-02-10 09:57: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세계 각국의 주요 외신들은 지난 9일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문재인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악수한 장면에 주목했다.

미국 언론은 이번 개막식을 '역사적 순간(historic moment)'으로 평가했다.

미국 AP통신은 평창발 보도에서 "남북한이 올림픽 개막식에서 역사적인 악수를 했다"고 보도했다. AP는 문 대통령과 김여정 등 북한 대표단의 만남에 대해 "그것은 역사적인 순간이었고, 평창동계올림픽이 공식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일어났다"면서 "모든 사람이 만면에 함박웃음을 지었다"고 전했다.

AP는 분노와 의혹, 유혈로 갈라진 한반도에서 동계올림픽이 개막했다면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통합의 모습으로 남북한이 평화를 상징하는 불꽃 아래 나란히 앉았다고 평가했다.

CNN도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역사적인 악수를 봤다' 제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과 악수했다"고 보도했다.

미 CBS 방송은 "분단된 한반도에서 올림픽이 시작됐다"며 "역사적 순간"이라고 표현했다. CBS는 "한 달 전만 해도 가늠할 수 없었던 순간에 남북한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공식 개막을 기념하며 스타디움에 함께 들어왔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남북한 선수단이 휴전선에서 불과 50마일(약 80km)도 채 안 떨어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함께 행진함으로써 핵을 사용한 충돌에 대한 공포를 일으켜온 '지정학적 교착상태'에 돌파구를 여는 희망을 낳았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AFP통신은 남북한 선수들이 함께 입장하고 한국의 대통령이 김정은의 여동생과 '역사적인 악수'를 했으며 한반도기 아래 양쪽 선수들이 입장할 때는 관중이 일어서기도 했다고 전했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생동감 있고 화려한 불과 얼음의 개막식'이었다면서 적대적 국가의 지도자들이 모인 스타디움에서 외교적 모습이 힘겹게 연출됐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남북 관계의 긴장을 완화하려는 한국은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을 나란히 앉게 했고 그 뒤로 북한 고위 인사들이 앉도록 했다고 분석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이 김여정과 따뜻하게 악수를 했다고 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남북한 선수들이 한반도기 아래 공동 입장했다는 소식을 개막식 톱뉴스로 전했다.

프랑스 일간 르 몽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개막식 행사에서 인사를 나눴다는 뉴스를 메인으로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중국 주요 관영 매체들도 개막식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자세히 보도했다.

중국 중앙(CC)TV는 이날 개막식 3시간 전부터 평창올림픽 특집방송을 방영하고, 기자들을 현장 연결해 개막식장 분위기를 상세히 소개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남북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함께 입장하는 장면을 속보로 전하기도 했다.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망은 개막식 개최 소식을 전하면서 이번 올림픽의 종목 수와 평창, 강릉, 정선에 건립된 경기장을 자세히 소개했다.

일본 NHK 방송은 개막식 생중계 후 인터넷판 기사에서 "한국과 북한의 선수 2명이 함께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하자 경기장에 큰 환성이 터져 나왔다"면서 "선수단은 민요 아리랑이 흘러나오는 중 같은 옷을 입고 행진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김여정이 개회식에 참석한 사실을 소개하며 올림픽기의 마크 앞에 한·미·일의 요인과 김여정이 함께 있는 광경이 실현됐다고 보도했다.

교도는 개막식이 열린 경기장 주변에는 한국 선수들이 국기를 들지 않은 것을 비판하는 보수층의 항의 집회가 열린 사실도 전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