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인면조가 등장한 이유

입력 2018-02-10 13:01:43 | 수정 2018-02-10 13:0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캡처


"한국의 과거와 미래 보여주려 했고, 고구려부터 시작하려 했다. 고구려 고분변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그 과정에서 인면조가 등장했다."

송승환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은 10일 화제가 된 인면조에 대해 "평화를 다같이 즐기는 한국의 고대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평창메인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일일 브리핑을 통해 송 총감독은 전날 개막식의 소회를 털어놓았다.

'인면조'는 고구려의 덕흥리 고분벽화에 묘사된 것으로 사람 얼굴을 한 새다. 벽화 속 인면조 옆에는 ‘천추지상 만세지상’이라고 적혀 있다. 천만년 인간의 무한 장수를 기원한다는 의미다.

전날 개막식 인면조 주변의 무용수들은 고구려 벽화에서 등장하는 디자인을 그대로 따온 고구려시대 한복을 입고 연출을 진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