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북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스위스전서 흰색 유니폼 착용

입력 2018-02-10 14:12:32 | 수정 2018-02-10 14:1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훈련 중인 모습. /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훈련 중인 모습. / 사진=연합뉴스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평창 동계올림픽 첫 경기에서 흰색 유니폼을 착용한다.

개막 다음날인 10일 오후 9시 10분 강원도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남일팀은 스위스와 맞붙는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단일팀이 이날 경기에서 흰색 유니폼을 입는다고 전했다.단일팀은 앞서 지난 4일 인천선학링크에서 열린 스웨덴과 평가전에서는 파란색 유니폼을 입었다.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7위,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5위, 2014년 소치 대회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스위스는 세계 랭킹 6위의 강팀이다. 22위인 한국, 25위인 북한과 그 격차가 크다.

스위스는 2014년 소치 대회에서 베스트 골리로 선정된 플로랑스 셸링과 '득점기계' 알리나 뮐러가 경계 대상으로 꼽힌다.

스위스는 선수 전원이 강한 슈팅력을 보유했다. 단일팀의 주전 골리인 신소정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