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로는 다르다"…민유라 "다음엔 잘 꿰매서 나올게요"

입력 2018-02-11 10:52:23 | 수정 2018-02-11 11:06:02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올림픽 데뷔를 무사히 마쳤다. 민유라-겜린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올림픽 이후 아이스댄스 종목으로 16년 만에 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따냈다.

민유라-겜린은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팀 이벤트 아이스댄스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4.88점에 예술점수(PCS) 27.09점을 합쳐 51.97점을 얻었다. 지난해 10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민스크 아레나 아이스 스타에서 세운 61.97점에는 미치지 못했다.

민유라-겜린은 '삼바, 룸바, 삼바'에 맞춰 세 번째로 연기에 나섰다. 첫 번째 수행요소인 룸바 시퀀스를 무사히 마쳤고 두 번째 패턴 댄스 타입 스텝 시퀀스에 이어 커브 라인 리프트까지 마무리했다. 싱크로나이즈트 트위즐스에서는 아쉬운 부분이 있었지만 낫터칭 미들라인 스텝 시퀀스를 끝으로 연기를 마쳤다.
기사 이미지 보기

연기를 이어가던 도중 민유라의 의상이 풀리면서 아찔한 상황을 펼쳐졌다. 그럼에도 민유라-겜린은 의상을 중간중간 추스리면서 경기를 마쳐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경기를 마친 후 민유라는 인터뷰에서 "(경기장에)들어 가자마자 팬들의 응원을 많이 받아서 기분이 좋았다"면서도 "옷이 초반부터 풀려서 포커스(집중력이)가 깨져서 경기를 잘은 못했지만, 메인 이벤트에서는 (옷을) 잘 꿰매서 나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겜린 또한 "다음 이벤트에서는 더욱 집중하겠다"며 "옷을 잘 꿰매겠다"고 덧붙이며 웃음으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팀 이벤트는 국가대항전으로 남녀 싱글, 페어, 아이스댄스 4종목의 국가별 쇼트프로그램 총점을 합산해 상위 5개팀만 프리스케이팅 연기에 나서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