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거리 간판'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 중간 1위

입력 2018-02-11 16:48:56 | 수정 2018-02-11 16:52: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인 이승훈(대한항공)이 남자 5000m에서 막판 스퍼트르 올리며 중간 1위에 랭크됐다.

이승훈은 11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 경기에서 6분14초15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레이스를 마친 10명의 선수 가운데 선두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승훈은 이날 5조 인코스에서 벨기에의 바르트 스빙스와 함께 뛰었다. 200m 구간을 함께 뛴 스빙스에 이어 10명의 선수 중 2위의 기록으로 통과했으나 이후 4위로 처졌다가 3800m 구간에서 스퍼트를 내며 중간 3위까지 올라왔다.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막판 스퍼트를 낸 이승훈은 4200m 구간에선 다시 2위로 올라섰고,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무서운 스퍼트를 펼치며 스빙스를 따라잡고 선두에 올랐다.

이승훈의 최종 순위는 11조의 선수가 모두 레이스를 마친 뒤 결정된다.

한편 이승훈은 이날 5,000m 시작으로 15일 1만m, 18일 팀추월 예선, 21일 팀추월 결승, 24일 매스스타트에 출전해 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