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예술단 마지막 공연 앞두고 서울 도심서 반북 집회

입력 2018-02-11 17:40:33 | 수정 2018-02-11 17:40: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의 마지막 공연이 예정된 11일 서울 도심에서는 반북 시위가 열렸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 앞에서 경찰 추산 1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평양올림픽 반대 박근혜 무죄 석방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DDP는 공연이 예정된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약 1.7㎞ 떨어져 있다.

참가자들은 태극기, 성조기와 함께 "평양올림픽 반대"라고 쓰인 피켓을 흔들며 "단일팀 반대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오후 4시 15분께 집회 장소에 설치된 무대 위에서 한반도기와 인공기, 북한 응원단의 가면을 불태웠다. 경찰은 무대 옆에서 소화기를 분사하며 진화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참가자들과 화형식을 제지하려는 경찰이 충돌해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