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랍신, 바이애슬론 男 10km 스프린트 16위 '한국 최고 기록'

입력 2018-02-11 21:57:53 | 수정 2018-02-11 21:58: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출신 귀화 선수인 티모페이 랍신(30)이 한국 올림픽 바이애슬론 최고 순위를 갈아 치웠다.

랍신은 11일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10㎞ 스프린트 경기에서 24분 22초 6으로 골인해 16위에 올랐다.

전날 여자 선수인 안나 프롤리나(34)가 스프린트에서 세운 32위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운 랍신은 한국 바이애슬론 역사를 새로 썼다.

이날 87명의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출발한 랍신은 10발의 사격(복사 5발, 입사 5발)에서 1발만을 놓치는 우수한 명중률을 보여줬다.

그러나 지난해 무릎 수술의 여파로 레이스 막판 속도가 떨어져 톱10 진입에는 실패했다.

독일의 아른트 파이퍼는 사격을 모두 명중한 가운데 23분 38초 8에 골인, 개인 첫 올림픽 금메달을 품었다. 미할 크르츠마르(체코)가 23분 43초 2로 은메달, 도미니크 빈디스크(이탈리아)가 23분 46초 5로 동메달을 각각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