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노동신문 "미국이 적대정책 철회하면 우리 핵 미국 겨냥하는 일 없을 것"

입력 2018-02-12 09:42:42 | 수정 2018-02-12 09:42: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고 핵 위협을 걷어치우면 우리의 핵 보검이 미국을 겨냥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최근 싱가포르 다자안보회의 발언을 비난하는 개인 필명의 글에서 "우리는 바로 미국의 핵 위협 때문에 미국 본토를 잿가루로 만들 수 있는 자위의 전쟁 억제력을 보유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이 무엇보다 귀중하기에, 평화가 그처럼 소중하기에 우리는 전략국가의 높은 지위를 피로써 쟁취하고 그 위력으로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의 새 전기를 보란 듯이 열어나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은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성대히 치러 민족의 존엄과 위상을 내외에 힘있게 떨치자는 우리의 제의와 노력에 매우 불편해하면서 악착하게 훼방질을 하고 있다"고 거듭 미국을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논평에서 "우리의 핵은 철두철미 동족이 아닌 미국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미국의 핵전쟁 책동을 짓부수는 데 복종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