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롬프터 요구, 정당한가 노력부족인가 … 고현정 '리턴' 하차 후 연일 논란

입력 2018-02-12 15:44:33 | 수정 2018-02-12 15:4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현정 '리턴' 하차기사 이미지 보기

고현정 '리턴' 하차



드라마 '리턴'에서 고현정이 중도하차하면서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현장 스텝이 "고현정이 프롬프터를 요구했다"고 폭로하면서 프롬프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네티즌이 자신을 SBS 드라마 '리턴'의 현장 스태프라고 밝히며 "배우가 대사도 안 외워서 드라마 핵심 중의 핵심인 법정신에 프롬프터 달라고 하나"라며 우회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 소개됐다.

프롬프터란 방송에서 출연자의 대사를 미리 적어 출연자가 볼 수 있도록 만든 장치로 카메라 옆에서 제작진이 대사를 적은 판을 손으로 드는 핸드헬드 카드(handheld card), 대사가 적힌 카드를 카메라 렌즈 아래의 플립에 매달아 놓은 플립 카드(flip card), 대사가 적힌 영상이 카메라 특수 브라운관에 나타나는 비디오 프롬프터(video prompter) 등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프롬프터를 활용했는데 기자들의 즉석 질문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돕기 위해 현장 관계자가 기자의 질문을 정리해 프롬프터에 올려주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에는 내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프롬프터를 활용해가며 유창하게 국회 연설을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공식석상 프롬프터 사용은 이처럼 일반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나 트럼프 대통령같은 인사는 연설 하나를 여러 번 반복해서 연습하기에는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 그래서 그는 스크린을 통해 연설 원고를 보여주는 장치인 프롬프터를 사용하지만 연설에 리듬감을 싣고 적절한 제스처를 취하며, 원고에 없는 말들을 넣는 것은 스스로의 노력이다.

고현정이 단지 프롬프터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을 이유는 없다.

쪽대본이 나오는 최근 드라마 현실에서 수많은 스텝들의 공을 줄여주려면 긴 법정대사같은 경우 프롬프터의 도움을 받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기 때문.

이같은 논란에 네티즌들은 "찍고 있는데 다음회 대본도 안나오는 현 드라마 시스템도 문제다.주연배우는 대사량도 많은데 대본을 미리미리는 주기나 하나? 배우만 마녀사냥 하는 것은 안된다.(youm****)", "감정을 싣고 연기해야하는 배우가 프롬포터라니. 정말 연기열정 불태우는 배우들은 다른배우들의 대사까지도 다 외우고 몰입한다는데.(lsk9****)"라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프롬프터의 잘못된 사용으로 뭇매를 맞았던 사례는 2016년 가수 문의준이 데뷔 20주년 공연에서였다. 당시 문희준은 가사도 제대로 외우지 못해 프롬프터를 보며 노래했고, 음정도 제대로 맞추지 못하는 등 연습 부족이 여실히 드러나 실망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리턴' 스텝은 프롬프터 요구 논란 외에도 "현장에 최소 100명이 있는데 주연 배우가 얼굴이 부어서 안 나온다고, 그냥 기분이 별로여서 안 나온다고, 그냥 아무 소식도 못 듣고 기다리기도 한다"고 그동안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변호인의 송강호처럼 롱테이크 찍는 거 바라지도 않는다. 최소한 책임감 있는 배우가 대사는 외워야 진정성 있는 연기가 될 것 아니냐"며 "그래놓고 대중에게 빚진 일이라고 사진 찍는 건 정말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다 바보로 보이나?"라고 비판했다.

앞서 고현정은 지난 8일, 제작진과의 불화로 '리턴'에서 하차했다. 고현정 측은 "한 사람이 문제라면 그 사람이 빠지는 것이 맞다"고 전하며 SBS의 하차 통보를 받아들이겠다고 전했다.

앞서 또 다른 스텝은 "고현정이 뛰쳐나가는 날 30분간의 고성이 오갔다. 주동민 PD가 마이크를 켠 상태로 기사에 달린 악플을 읽었다"라며 "주동민 PD가 그럴거면 때려치라고 하자 고현정이 삿대질과 쌍욕을 했고 주동민 PD가 뺨을 때리려는 제스처를 취하자 고현정이 이에 열 받아 주동민 PD를 밀쳤다. 이후엔 PD가 다 나가라고 해서 현장을 보지 못했다"고 폭행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설명했다.

SBS 측은 연일 시끌시끌 이어지는 '리턴' 논란에 대해 8일 "고현정 하차와 관련,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면서 "‘리턴’의 제작진은 지금까지 방송파행을 막기 위해 끝까지 협의하고 인내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으나, 결국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진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드라마가 원래 의도한 메시지를 잘 전달하기 위해 최자혜역을 맡을 배우를 물색하는 등 최선의 후속대책을 현재 논의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