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새 역사 쓴' 김민석, 스피드스케이팅 1500m 동메달…아시아 선수 최초

입력 2018-02-13 21:40:15 | 수정 2018-02-14 10:02: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김민석(19·성남시청) 선수가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

김민석은 13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 출전, 1분 44초 9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땄다.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한국 선수 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서도 김민석이 처음이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종목은 폭발적인 스피드와 극한 체력을 요구해 유럽선수들의 독무대로 꼽혔다.

김민석은 아시아 선수 가운데 처음으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시상대에 오르게 됐다. 금메달 같은 동메달로 평가받는 이유다.

김민석은 키얼트 나위스(네덜란드), 파트릭 루스트(네덜란드)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제2의 이승훈’으로 통하는 김민석은 자타공인 국내 1500m 스피드스케이팅의 에이스다. 일곱살 때 스케이트화를 신은 이후 16세에 최연소 태극마크를 달았고 17세 되던 2016년 창춘주니어세계선수권에서 우승했다.

같은 해 릴레함메르 유스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삿포로아시안게임 1500m 금메달(1분46초26)과 팀추월 금메달에 이어 평창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지난해 종목별세계선수권에서 세계 5위(1분46초05)에 올랐다.

지난 1월 전국 동계체육대회에서도 1500m를 포함 4관왕에 오르며 올림픽을 앞두고 청신호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