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른미래당 오늘 공식 출범…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유력

입력 2018-02-13 07:02:47 | 수정 2018-02-13 07:02: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13일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고 바른미래당으로 공식 출범한다.

초대 대표는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의 공동 대표체제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2선으로 물러나기로 했다.

양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 회의를 열어 이들 공동대표와 함께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을 원내대표로 추천하는 등 주요 당직자 인선을 포함한 합당 안건을 의결할 방침이다.

이어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출범대회'에서 합당안을 추인하면 모든 절차는 끝난다.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쳐 30석 규모의 바른미래당이 원내 제3당으로 출발함에 따라 앞으로 국회 운영 과정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게 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