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크로스', 내일이 없는 전개…최고 시청률 5.4%

입력 2018-02-14 07:49:00 | 수정 2018-02-14 07:4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가 매회 마지막회인 것처럼 내일이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고경표, 허성태의 열연이 긴장감을 높이는데 큰몫을 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크로스’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으로 평균 4.6%를 기록했다. 최고 5.4%를 찍었다. 2049(20세~49세) 시청률에서는 평균 2.6%, 최고 3%로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규(고경표), 형범(허성태)이 교도소 의무관과 재소자의 관계가 아닌 피해자의 아들과 살인자로 15년 만에 만났다. 매일 복수의 메스를 갈고 닦으며 아버지를 죽인 가해자 형범과의 재회를 기다려온 인규와 자신을 살해하려는 죽음의 처방인 줄 모르고 그에게 명줄을 맡겼던 형범. 서늘한 살기가 넘치는 두 사람의 일촉즉발 대립은 안방극장에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정점을 찍은 건 마지막 5분이었다. 형범이 교도소 의무과장 지남(유승목)의 아들 성호(하회정)를 주전부리로 꾀며 약을 빼돌리는 모습을 보여주며 휘몰아쳤다. 생사의 갈림길에 처한 형범, 성호는 모두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위급 상태에 놓인 성호를 살리기 위한 인규의 분투와 충혈된 눈으로 괴로움에 몸부림치던 형범이 피를 토하며 병원으로 실려가는 모습이 동시에 담겨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