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개봉작 미리보기] '흥부', 고전소설 '흥부전'과 같고 또 다르게

입력 2018-02-14 08:02:00 | 수정 2018-02-14 08:0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흥부’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고전소설 ‘흥부전’을 소재로 했지만 영화 ‘흥부’는 소설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작자 미상의 소설 ‘흥부전’을 쓴 이가 바로 흥부라는 설정에서 새롭게 출발한 ‘흥부’는 원작이 지닌 풍자와 해학에 새로운 해석을 더했다.

양반들의 권력 다툼으로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던 조선 헌종 14년.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정우)는 어릴 적 홍경래의 난으로 헤어진 형 놀부(진구)를 찾기 위해 글로써 자신의 이름을 알리려 한다.

수소문 끝에 형의 소식을 알고 있다는 조혁(김주혁)을 만나게 된 흥부는 부모 잃은 아이들을 돌보며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로 존경받는 조혁을 통해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 하지만 백성을 생각하는 동생 조혁과 달리 권세에 눈이 먼 형 조항리의 야욕을 목격한 흥부는 전혀 다른 이 두 형제의 이야기를 쓰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탄생한 ‘흥부전’은 순식간에 조선 전역에 퍼져나가고, 이를 지켜보던 조항리는 흥부가 쓴 글을 이용해 조선을 삼킬 음모를 계획한다. 그리고 흥부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권력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게 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흥부’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흥부’가 다른 사극과 차별화되는 부분은 연희 장면이다. 영화의 중간중간 삽입된 연희 장면은 단순히 배경으로만 쓰이는 것이 아니라 작품의 메시지를 심도 있게 전달한다. 또한 의상, 소품 등 완성도 높은 고증을 통해 한 편의 마당극을 보는 듯한 생동감을 선사한다.

정우-김주혁-정진영부터 정해인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명배우들의 열연은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인다. 특히 ‘흥부’를 통해 사극 장르에 처음 도전한 정우는 주인공 흥부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익살스럽고 장난기 넘치는 모습부터 진한 감정 연기까지 소화하며 존재감을 드러낸다. 지난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故) 김주혁 역시 가슴을 울리는 연기로 묵직한 감동을 자아낸다.

오늘 개봉. 12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