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설날 맞이 한복 인사.."건강하고 행복하길"

입력 2018-02-14 09:27:00 | 수정 2018-02-14 09:2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설 명절을 맞아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14일 각자 다른 개성의 한복을 입고 “2018년에는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RM은 “황금 개띠의 해인만큼 올해 하는 일 모두 잘 되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 그 기운을 받아 더욱 열심히 하겠다. 멤버들 모두 몸과 마음이 건강했으면 좋겠고, 새해엔 월드 스타디움 투어라는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황금 개띠의 해여서 개띠인 저에게도 의미 있는 일들이 많이 일어날 것 같다. 주어진 일에 항상 감사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 준비 중인 믹스테이프도 하루빨리 들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진은 “2017년에 너무 행복했는데 2018년도 그렇게 행복하게 보내고 싶다. 새해에는 우리 멤버들 모두 아프지 말고 항상 행복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슈가는 “아직 2018년이 됐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 올해는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핫 100’ 차트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이고, 개인적으로는 여러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하거나 개인 작업물을 발표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새해에는 전 세계에 평화가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지민은 “우리 멤버들과 팬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2018년이 되면 좋겠다. 올해는 저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뷔는 “벌써 스물넷이 됐다는 게 믿어지지가 않는다. 방탄소년단이 이 자리까지 올라왔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2018년엔 멤버들과 주위의 모든 사람이 항상 몸과 마음이 다치지 않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올해는 모두가 웃는 날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국은 “2018년에는 조금 더 끈기 있고, 나 자신이 더욱 발전하는 해가 되면 좋겠다. 또한 새해엔 피아노 연습을 열심히 해서 연주를 더 잘 하고 싶다”며 목표를 세웠다.

방탄소년단은 설 연휴 기간 개별적으로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