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지담·강다니엘 만남의 오작교는 캐스퍼? "연락하는 사이였다"

입력 2018-02-14 11:01:06 | 수정 2018-02-14 11:01: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다니엘 육지담 캐스퍼기사 이미지 보기

강다니엘 육지담 캐스퍼


래퍼 캐스퍼가 육지담과 워너원 강다니엘의 관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캐스퍼는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참을 고민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오가는 것 같아 이해를 돕고자 조심스럽게 적는다”고 글을 썼다.

그는 "2년 전 연습생이었던 다니엘과 태웅이를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했다. 그 자리에서 지담이와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둘 나이가 비슷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여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다. 지담이에게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라고 밝혔다.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만남'에 대해 3자인 캐스퍼가 시인했다.

또 캐스퍼는 "MMO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바빠졌고, 서로 감정 정리를 한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데뷔 이후 샵에서 마주치거나 했을 때도 형식적인 인사를 주고 받고 그 이상의 연락 또는 관계는 없었고 가능하지 않았던 걸로 안다"고 전했다.

캐스퍼는 "육지담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 확실한 것은 블로그 글이 두 사람의 관계를 반영한 느낌은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덜했으면 바란다”고 덧붙였다.

육지담은 한 블로거가 작성한 '강다니엘 빙의글'을 보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얘기라서 본다"며 "스토킹은 불법"이라는 말로 지적했다.

강다니엘 팬들이 육지담에 항의하자 육지담은 "오해할거면 가만있으라"라며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받아서 그렇다고요"등의 궤변을 늘어놨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