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약 혐의' 정석원, '킹덤'서 본다…제작사 "촬영 분량 최소화"

입력 2018-02-14 13:27:15 | 수정 2018-02-14 13:3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석원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정석원 /사진=연합뉴스


올해 넷플릭스에서 방송 예정인 드라마 '킹덤' 측이 최근 필로폰 투약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정석원의 출연 분량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킹덤' 측은 14일 "촬영에 박차를 가하던 중, 정석원의 실망스러운 소식을 접했다"며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해당 배우의 촬영 분량과 최종 작품의 분량은 최소화할 계획이며, 예정된 촬영은 최소화해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석원은 지난 8일 밤 인천공항에서 체포됐다가 이틀간 조사받은 뒤 다음날 석방됐다.

그는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사실을 모두 시인했다.

경찰은 정석원이 초범이고 단순 투약 혐의만 확인돼 석방했다며 공범 여부 등 수사는 계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