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8 평창 공식 서포터 매일유업, 평창군에 우유로 응원

입력 2018-02-14 13:50:47 | 수정 2018-02-14 13:5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매일유업이 평창군에 2018개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김남섭 보건사업과장, 심재국 평창군수, 매일유업 정지아 상무.기사 이미지 보기

매일유업이 평창군에 2018개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김남섭 보건사업과장, 심재국 평창군수, 매일유업 정지아 상무.


매일유업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첫 메달을 기념하며 지난 12일 평창군을 방문, 평창군 보건의료원을 통해 평창지역 어르신 및 올림픽 관계자들을 위해 '소화가 잘되는 우유' 총 2018개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일유업은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의 대한민국 첫 금메달 획득을 기념하며 '소화가 잘되는 우유' 2018개를 전달한 것으로 남은 올림픽 기간 내 대한민국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할 때마다 지역을 선정하여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기부는 매일유업과 평창군이 지난 2015년부터 공동으로 노쇠 예방을 위한 건강관리 프로젝트 연구활동을 수행해 온 인연이 금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까지 이어져, 매일유업이 평창지역 어르신과 평창올림픽 자원 봉사자들에게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제공함으로써 영양공급은 물론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함께 응원하기 위해 마련 되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 개최도시인 평창지역의 어르신 건강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기부하게 되어 뜻 깊다"고 소감을 밝히며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메달 획득을 기원하며 매일유업 임직원 모두가 홍보대사라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평창동계올림픽을 알리고 응원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