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소 되찾은 최민정 "가던 길 마저 가자" 재도전 다짐

입력 2018-02-14 15:18:16 | 수정 2018-02-14 15:1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안타까운 실격으로 은메달을 놓친 최민정(성남시청)이 눈물을 닦고 재도전 의지를 다졌다.

최민정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활짝 웃는 사진과 함께 "꿀잼이었다고 한다. 가던 길 마저 가자"는 글을 올렸다.

최민정은 "꿀잼이었다고 한다"는 메시지 다음에는 서이라(화성시청)에게 태그를 걸기도 했다.

서이라가 지난 10일 남자 1,500m 준결승에서 탈락한 후 올린 "아쉽지만 꿀잼이었다고 한다"는 메시지를 빌려온 것.

전날 최민정은 500m 결승에서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에게 22㎝ 뒤진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추월 과정에서 킴 부탱(캐나다)을 밀었다는 판정을 받고 실격됐다.

판정 후 최민정은 눈물을 펑펑 쏟으며 "마지막 결승선에 들어오면서 반칙 판정을 받은 것 같다"며 "결과에 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최민정은 "이겨낼 자신 있다"며 "원래 500m는 주 종목이 아니었다. 결과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씩씩하게 말했다.

최민정은 오는 17일 여자 1,500m에서 도전을 이어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