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다니엘·육지담,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난 걸까?…"루머 강경대응할 것"

입력 2018-02-14 15:37:39 | 수정 2018-02-14 16:3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다니엘 육지담기사 이미지 보기

강다니엘 육지담


강다니엘과 육지담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되자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YMC 엔터테인먼트 측이 진화에 나섰다.

14일 YMC 엔터테인먼트 측은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육지담은 한 블로거가 작성한 '강다니엘 빙의글'을 보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얘기라서 본다"며 "스토킹은 불법"이라는 말로 지적했다. 팬이 허구로 써낸 일종의 팬픽이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실제 이야기란 주장이다.

강다니엘 팬들이 육지담에 항의하자 육지담은 "오해할거면 가만있으라"라며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받아서 그렇다고요"등의 궤변을 늘어놨다.

강다니엘과 육지담이 화제가 되자 '제3자'인 래퍼 캐스퍼가 폭로 아닌 폭로를 하고 나섰다.

캐스퍼는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년 전 연습생이었던 다니엘과 태웅이를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했다. 그 자리에서 지담이와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둘 나이가 비슷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여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다. 지담이에게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라고 밝혔다.

또 캐스퍼는 "MMO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바빠졌고, 서로 감정 정리를 한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데뷔 이후 샵에서 마주치거나 했을 때도 형식적인 인사를 주고 받고 그 이상의 연락 또는 관계는 없었고 가능하지 않았던 걸로 안다"고 전했다.

캐스퍼는 "육지담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 확실한 것은 블로그 글이 두 사람의 관계를 반영한 느낌은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덜했으면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