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동원 “‘1987’ 이한열 열사 役, 여전히 여운 남는다”

입력 2018-02-14 17:24:00 | 수정 2018-02-14 17:2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동원이 최근 맡았던 캐릭터 중에 영화 ‘1987’의 이한열 열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강동원은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한 영화 ‘골든슬럼버’ 관련 인터뷰에서 “최근 한 작품 중에 기억에 남는 작품이나 캐릭터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아무래도 ‘1987’ 인 것 같다”고 답했다.

강동원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이후 처음으로 마음이 힘들었다. ‘군도’ 때도 그랬지만 끝이 안 좋은 캐릭터를 만나면 항상 여운이 길게 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머리로는 분리가 되는데 결국 내 몸 하나로 연기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캐릭터의 감정과 내 감정이 섞여 그 부분이 참 힘들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이한열 열사 캐릭터는 아직도 다 못 털어낸 것 같다. 이한열 열사 어머니에게 치유를 받고 있는 것 같다”며 “어느 순간부터 저를 아들처럼 바라보시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덧붙였다.

강동원은 오늘(14일) 개봉한 영화 ‘골든슬럼버’에서 한순간에 살인범으로 지목된 평범한 택배기사 건우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