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플로리다 고교서 총기 난사로 17명 사망

입력 2018-02-15 08:53:26 | 수정 2018-02-15 09:0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CNN 방송은 14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CNN 뉴스 갈무리)기사 이미지 보기

CNN 방송은 14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CNN 뉴스 갈무리)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7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보안관이 밝혔다.

CNN 방송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으며 ABC 뉴스는 현장의 관리 2명의 말을 빌려 최소 1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 학교 출신으로 알려진 범인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북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반자동 소총인 AR-15를 이용해 마구 쏘았다고 CNN은 전했다.

경찰과 앰뷸런스가 현장에 출동해 학교 접근을 차단하고 학생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는 한편 부상자에 대한 응급처치와 후송에 나섰다. 혼비백산한 학생들이 두 손을 머리 위에 올리고 한 줄로 대피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