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렴대옥-김주식, 피겨 총점 193.63점…개인 최고점 '경신'

입력 2018-02-15 11:59:41 | 수정 2018-02-15 14:3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피겨스케이팅 페어 대표팀인 렴대옥(19)-김주식(26)조가 자신들의 최고점을 경신했다.

렴대옥-김주식조는 15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 기술점수(TES) 63.65점, 예술점수(PCS) 60.58점을 합친 124.23점을 받았다.

지난 13일 받은 쇼트프로그램 점수 69.4점과 합쳐 총점 193.63점을 기록했다. 이는 렴대옥과 김주식이 지난달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자신들의 종전 최고 점수인 184.98점을 넘어선 것이다.

생애 첫 올림픽임에도 주눅들지 않는 완벽한 연기로 10위권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캐나다 가수 지네트 레노의 노래 '주 쉬 퀸 샹송'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렴대옥과 김주식은 첫번째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를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후 트리플 토루프-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 이어 그룹5 리버스 라소 리프트도 성공시켰다. 더블 악셀에서 약간의 실수가 있었지만 이후의 연기는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연기를 마친 후 렴대옥은 두 손을 번쩍 들어 만족스럽다는 반응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