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 이학수 검찰 출석…다스 美 소송비 대납 의혹 추궁

입력 2018-02-15 13:20:07 | 수정 2018-02-15 13:2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부회장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뇌물을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기업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이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삼성전자가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대납하는 데 어떤 경위로 개입했는지, 그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이 관여했는지 등을 추궁했다.

검찰청에 조금 일찍 나타난 이 전 부회장은 "삼성과 무관한 다스에 왜 비용을 지원했느냐" "이 전 대통령이 먼저 요구한 것이냐" 등의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다스는 2000년대 초반부터 BBK 투자자문의 전 대표 김경준씨를 상대로 BBK 투자금 140억원을 돌려달라는 취지의 소송을 미국에서 수차례 진행했으나, 별다른 소득을 거두지 못했다. 이후 다스는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09년 삼성전자를 주요 고객으로 둔 미국 대형 로펌 에이킨검프를 새로 선임했고, 2년 만인 2011년 김씨로부터 140억원을 돌려받았다.

검찰은 140억원 반납에 외교 당국 등이 동원된 것은 아닌지를 수사하던 과정에서 수십억원으로 추정되는 에이킨검프 선임 비용을 다스가 아닌 삼성전자가 부담한 사실을 파악했다. 또 이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최측근인 이 전 부회장이 깊숙이 관여한 단서를 포착하고 지난 8일부터 수일간 삼성전자 서초·우면·수원 사옥과 이 전 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삼성전자가 업무상 별다른 관계가 없는 다스에 거액을 지원한 것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밝힐 중요 단서라고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이거나 실제 경영에 깊숙이 관여한 것이 아니라면 삼성이 소송비를 지불할 이유가 없다는 이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