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계 1위 캐나다 꺾은 여자컬링 "화장실 같은 칸만 썼다"

입력 2018-02-15 13:47:04 | 수정 2018-02-15 13:47: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자 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첫 경기에서 세계 랭킹 1위의 캐나다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김은정 스킵(주장)이 이끄는 한국 여자 컬링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예선 1차전에서 캐나다를 8대 6으로 제압하고 첫 승을 신고했다. 캐나다는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서 13전 전승으로 우승한 강팀이다. 이번 평창 대회에서도 강력한 금메달 후보다.

한국은 세계 랭킹 8위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대결한 뒤 순위를 정해 상위 4개팀만 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 대표팀은 첫 경기에서 강호 캐나다를 제압하며 준결승 진출에 한발 다가갔다.

이날 오후 8시 5분부터는 일본팀과 예선 경기를 치른다.

강호 캐나다를 꺽으면서 여자 컬링 대표팀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대표팀의 자매 선수인 김영미와 김경애는 과거 색다른 징크스 극복 방법을 얘기했다.

이들은 징크스를 극복하기 위해 경기 직전까지 같은 패턴을 유지한다. 언니 김영미 선수는 같은 노래만 듣고, 화장실도 항상 같은 칸을 쓴다. 김경애 선수 역시 경기를 앞두고는 머리 묶는 모양부터 아침 식사 종류까지 일정한 패턴을 고수한다고 전했다.

여자 컬링은 한국 컬링 사상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