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속도로 정체 점차 풀려…서울→부산 5시간 40분

입력 2018-02-15 14:46:14 | 수정 2018-02-15 14:4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 서울 톨게이트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오른쪽)이 귀성차량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 서울 톨게이트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오른쪽)이 귀성차량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 첫날인 15일 오후부터 전국 고속도로 정체구간이 점차 감소하고 있다. 정오 무렵에 절정이었던 정체가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전국 고속도로 500.7km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금강휴게소→영동나들목 15.6㎞, 천안휴게소→옥산하이패스나들목 14.7㎞, 오산나들목→안성분기점 12.6㎞ 등 81.4㎞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12.2㎞, 서논산나들목→연무나들목 8.5㎞, 탄천나들목→서논산나들목 8.2㎞ 등 총 36.3㎞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10.0㎞, 발안나들목→서평택분기점 7.6㎞ 등 25.3㎞ 구간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은 문경새재나들목→문경휴게소 10.6㎞ 등 24.6㎞ 구간에서 느림보 운행을 거듭하고 있다.

오후 2시 기준 승용차를 타고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5시간 40분, 울산까지 5시간 30분, 목포까지 5시간 10분, 광주까지 4시간 30분, 대구까지 4시간 20분, 강릉까지 3시간 50분, 양양까지 3시간 10분, 대전까지 2시간 50분이 걸린다.

오후 2시까지 차량 27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갔으며, 자정까지 17만대가 추가로 나갈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같은 시간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16만대이고 자정까지 12만대가 더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