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노보드 크로스, 프랑스 볼티어 '금메달' 획득

입력 2018-02-15 15:53:58 | 수정 2018-02-15 15:5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노보드로 스피드를 겨루는 스노보드 크로스에서 프랑스의 피에르 볼티어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볼티어는 15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키 스노보드 크로스 남자 결선에서 6명 가운데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6명이 한 조를 이뤘고 이 가운데 뱅크, 롤러, 스파인, 점프 등 다양한 지형지물로 구성된 코스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상위 선수들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식으로 열렸다.

예선에서 두 차례 시간 기록을 추가해 상위 40명이 본선에 올랐으며 이후 준준결승, 준결승 등을 거쳐 최종 결선에는 6명만 스피드를 겨뤘다.

특히 점프하고 내려오는 과정에서 충돌이 일어나 선수들이 넘어지면서 순위가 바뀌는 등 스피드와 몸싸움, 코스를 소화하는 기술 등을 두루 겸비해야 해 관객들이 보기에 가장 흥미를 느끼는 종목 중 하나로 꼽힌다.

이날 경기에서는 볼티어가 금메달을 가져갔고 그 뒤를 이어 제리드 휴스(호주), 레지노 에르난데스(스페인)가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한국 선수는 이 종목에 출전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